BOARD

전문성과 책임감을 기반으로 '최상의 고객만족'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보도자료

제목 안전한 나라끼리 2주격리 면제…'트래블 버블'이 하늘길 열까 [항공업계 구하기, 정부가 나서야]

[파이낸셜뉴스]

2020.10.18

<上> ‘14일 격리’ 언제까지
방역 우수한 국가간 협약
안전막 치고 자유롭게 여행
정부, 中·베트남 등과 협의중
사업활동 확대 절실한 항공사
"기내 면세품 판매도 허가를"

원본보기
코로나19 이후 막힌 하늘길을 다시 열기 위한 '트래블 버블' 움직임이 국내에서도 일고 있다. 트래블 버블이란 코로나19 이후 방역이 우수하다고 믿는 국가 간에 안전막(버블)을 형성해 서로 여행을 허용하는 협약을 말한다. 이 협약이 체결되면 일반인도 해외여행 시 가장 큰 걸림돌이었던 14일 자가격리가 면제된다.

■트래블 버블

트래블 버블은 상대 국가와의 협정에 따라 관광객·여행객의 격리조치를 면제하는 것을 뜻한다. 코로나19 이후 감염에 비교적 안전한 것으로 평가받는 국가에 한해 자유로운 관광을 허용하는 제도다. 버블이라는 말은 거품(Bubbles) 안에선 자유롭게 움직이되 외부와는 왕래를 차단한다는 개념에서 나온 말이다.

■일반인도 자가격리 면제 확대해야

18일 항공업계 및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우리 정부는 현재 중국, 베트남, 대만 등을 방역안전 국가라고 보고 해당 국가와 함께 트래블 버블 시기 등에 대한 협의를 진행 중이다. 이달부터 우리도 한국과 일본을 오가는 기업인 입국자의 자가격리를 서로 면제하는 '기업인 특별입국절차'를 시행 중이다. 하지만 항공산업 활성화를 위해선 기업인이 아닌 일반인에게도 자가격리 면제가 확대 적용돼야 한다는 주장이 지속되고 있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금융(임대료 감면, 기안기금 지원 등), 고용(고용유지지원금 기간 연장) 부문에 있어서 이미 정부에서 업계에 지원 가능한 부분을 잘 지원해줘서 연장이 되면 좋겠지만 만족하고 있다"면서도 "다만 코로나19가 언제 종식될지 모르는 상황에서 업계가 스스로 살아남기 위해선 사업활동을 해야 하는데 자가격리 면제 확대 등의 실효성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우리 정부도 이를 인지하고 관련 논의에 이미 착수한 상태다. 국토부 관계자는 "기업들만 대상으로 하기보다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해야 항공사들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된다고 보고 확진자 추이를 예의주시하며 법무부, 질병관리청 등 관계 기관과 실무협의를 진행 중"이라면서 "특히 중국, 베트남, 대만 등이 확진자 추이가 더뎌 우리도 이에 상응할 만큼 떨어지면 양자 간 트래블 버블이 가능하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도 자가격리 14일이 면제된다면 항공수요가 크게 되살아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허희영 한국항공대 교수는 "안전하다는 전제하에 자가격리 14일만 해제돼도 여행수요는 많이 되살아날 것"이라면서 "다만 질병관리청이 이를 허가해야 외교부, 국토부 등 정부가 본격적으로 협상에 나설 수 있어 국내 상황을 좀 더 지켜볼 필요는 있다"고 설명했다.

■'목적지 없는 비행' 면세품 허용 필요

앞서 항공업계는 자구책으로 '목적지 없는 비행' 상품을 내놓고 면세상품 판매도 추진 중이다. 코로나19로 쉬고 있는 여객기를 활용해 수익을 창출할 수 있으며 소속 기장의 항공기 비행 라이선스도 유지할 수 있어 득이 된다고 본 것이다. 여기에 기내 면세품 판매까지 가능해지면 코로나19 상황에도 수익창출 통로가 생겨 숨통이 조금이나마 트일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항공업계는 지속적으로 정부에 목적지 없는 비행에 대해서도 기내 면세품 판매를 허가해 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이에 대해 국토부 관계자는 "국내선에선 이미 기내 면세 판매를 시작한 사례가 있어 국제선으로 확대도 준비 중"이라며 "다만 출입국 관련해선 법무부와, 방역 문제는 중앙방역대책본부와, 아울러 면세품 판매수익 문제와 관련해선 관세청과 협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본래 면세품은 여권수속을 밟고 상대지역을 밟고 돌아와야 살 수 있지만, 목적지 없는 비행으로 기내에서만 면세를 판매하는 것이 법적으로 문제는 없고, 방역에 있어서도 되레 안전한 편이라 시행에 큰 걸림돌이 없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박지애 기자

출처: https://n.news.naver.com/article/014/0004512456
첨부파일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