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관광공사, 뉴노멀 시대 11대 선도사업 발표

2020-06-22

  

 한국관광공사, 뉴노멀 시대 11대 선도사업 발표

- ‘뉴노멀 시대 K-관광 추진단’발족 운영 통해 신규 사업 도출 -

- 디지털 캠페인, 언택트 마케팅, K-방역 선도, Z세대 타깃 마케팅 등 4대 키워드 제시 -

- 한국관광 온라인 박람회, 국민 생산 UGC 활용 인바운드 마케팅 등 11대 선도사업 추진 -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는 코로나 사태로 촉발된 뉴노멀 시대 관광 패러다임 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코로나 종식 이후 국제관광교류재개에 대비하기 위한 전사적 추진체계인「뉴노멀 시대 K-관광 추진단」을 지난 5월 발족하고, 뉴노멀 시대 한국관광 인바운드 마케팅을 선도하기 위한 4대 키워드, 11대 사업을 발표하였다.

 

  공사에서 제시한 4대 키워드는 디지털 캠페인, 언택트 마케팅, K-방역 선도, Z세대 타깃 마케팅이다. 디지털 기반 캠페인을 통해 한국관광에 대한 관심을 유지하고, 비대면 비즈니스 환경에 적합하게 사업방식을 전환하는 동시에, 우수한 K-방역 시스템과 연계하여 국제관광 교류를 선도하며, 온라인 트렌드에 민감한 Z세대 타깃 마케팅을 강화한다는 전략을 11대 사업에 담았다.

 

  특히 공사에서 발표한 11대 사업은 디지털 기반 마케팅 혁신을 중심으로 도출되었는데, 대표적으로 올해 하반기 개최 예정인 ‘한국관광 온라인 박람회’에서 원격회의·홀로그램 등 관광과 IT를 접목하여 국내외 관광업계를 온라인으로 잇는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디지털 마케팅의 기반이 되는 소비자 생산 콘텐츠(UGC, User Generated Contents)의 생산과 확산을 위한 사업도 고안되었다. 국민 대상 한국여행 영상 콘텐츠 공모전을 개최하여 ‘로컬이 소개하는 진짜 한국여행’이라는 주제로 전국 구석구석의 숨은 명소를 발굴, 해외홍보에 활용하는 사업이 그 중 한 가지 사례이다.

  

  또한 밀레니얼세대에 이어 Z세대가 소비시장에 빠르게 진입하고 있는 점을 주목하여 인기 온라인 게임, 소셜 플랫폼 등을 활용한 Z세대 타깃 마케팅 사업을 도출하였다. 방한관광 잠재 소비자인 글로벌 Z세대 대상 한국에 대한 관심을 제고하여 방한관광 주요 고객층으로 빠르게 유입되도록 한다는 전략이다.

    이외에도 코로나19 대응 캠페인 통합슬로건 제작, 글로벌 한국여행 염원 캠페인 ‘소원을 말해봐’, 한류스타 활용 코로나 극복 릴레이 영상 제작, 방한상품 랜선 가이드 여행, K-서포터즈(가칭) 활용 한국관광 콘텐츠 전파·확산, 포스트코로나 시대 국제관광교류 선도, OTAㆍ항공사 공동 한국 관광상품 얼리버드 프로모션 등의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공사 황승현 국제관광실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오프라인 방한관광 마케팅이 어려워진 시기가 디지털 마케팅 혁신을 획기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11대 대책사업을 통해 새로운 인바운드 관광 마케팅을 선도하는 동시에 코로나19 사태 종료 후 회복될 글로벌 관광시장을 선점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한국관광공사 -

http://kto.visitkorea.or.kr/kor/notice/news/press/board/view.kto?id=441743

첨부파일
한국관광공사한국관광공사,뉴노멀시대11대선도사업발표.hwp (파일사이즈 : 8,326KB / 다운로드횟수 : 3)